한국다문화연대

통합검색

보도자료

2013'몽골의료봉사(경향신문)

  • 2013-09-18
  • 1621
국립중앙의료원, 몽골 아르항가이서 의료봉사 펼쳐
헬스경향 이보람 기자 boram@k-health.com
국립중앙의료원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몽골 아르항가이에서 의료봉사를 펼쳤다.

한국다문화연대와 함께 한 이번 의료봉사에는 의료봉사단 대표인 홍인표 박사 등 국립중앙의료원 소속 의료진 4명이 참여했으며
성형외과·안과 환자 35명을 무료로 수술했다.

성형외과 환자들의 수술을 집도한 홍인표 박사는 “성형외과에서는 4일간 최대 14명의 환자들의 수술이 진행됐으며 이 중 10여 명 정도가 전신마취로 수술을 해야 하는 어려운 실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홍 박사는 “환자는 주로 구순열, 구개열, 이차구순비변형, 손·발가락의 다지증과 합지증, 소이증, 발음장애, 외상성 코변형, 각종 피부암 등 저개발국가에서 볼 수 있는 모든 선천성기형과 사고후유증이 많았으며 몽골에서는 재건성형을 하기가 어렵지만 한국까지 오지 않아도 되는 환자들을 우선적으로 직접 수술했다”고 설명했다.

안과에서는 20명 환자들에게 익상편 절제술을 실시했으며, 1명은 결막낭종 절제술을 성공리에 마쳤다. 안과 경학수 과장은 “몽골에서 수술이 어려운 고도의 백내장, 사시에 대해서도 한국에 초청하여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의료봉사는 몽골 현지 TV 저녁 7시 뉴스에 소개돼 기형이나 장애를 가진 환자에 대한 차별되고 소외된 의식변화를 바꾸는데 새로운 계기가 됐다는 평을 받았다.